갑상선기능저하증, 관련 증상 나타날 때 치료 및 관리 나서야

이희재 원장 이희재 원장

목 중앙 안쪽에 위치한 갑상선은 작은 나비모양의 후두와 기관 앞에 붙어 있는 내분비기관이다. 갑상선은 호르몬과 칼시토닌을 만들고 분비한다. 호르몬은 체온 유지와 신체 대사의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며, 칼시토닌은 뼈와 신장에 작용하여 혈중 칼슘 수치를 낮추어주는 역할을 한다.

문제는 갑상선기능의 이상으로 인해 다양한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 중 하나가 갑상선기능저하증이다. 이는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는 편이며, 오랫동안 증상이 서서히 발생하여 병이 발생했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갑상선기능저하증증상은 기운 없어지는 것 외에도 만성 피로, 변비, 추위에 비정상적으로 민감한 반응, 근육 경련 및 강직, 식욕이 없음에도 증가하는 체중, 피부 및 모발의 건조증, 심박수 저하, 우울증세 등 다양하다. 갑상선저하증을 의심할 수 있는 상태라면 치료는 서두르는 게 좋다.

더의선한의원 이희재 원장은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오랜 시간에 걸쳐 매우 서서히 진행되는 특징이 있어서 갑상선기능저하증검사나 약 처방이 늦어지는 일이 많다. 하지만 이 질환이 제때 치료되지 않으면 혼수상태를 보이는 경우도 있는 등 치명적인 결과를 만들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방에서는 관련 탕약이나 환, 침, 뜸 등과 같은 치료로 갑상선저하증증상 개선에 나선다. 체내 대사와 순환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고 비장, 간, 신장의 기운을 회복시키도록 해 질환을 근본적으로 이겨내는데 초점을 맞춘다. 다른 장부까지 함께 치료해 치료율을 높이는데도 힘쓴다. 모두 환자의 신체 상태와 장부의 강약를 정확히 진단한 후 이뤄져야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증상의 유형이나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형상진단이나 경락검사, 인바디 체지방검사, 모발 미네랄 검사 등의 진단과정을 중요시한다. 검사 결과에 맞는 한방치료 외에도 심리적 고통 해소를 위한 심리치료, 척추를 바로 세워서 호르몬이 잘 분비될 수 있게 해주는 척추교정, 미네랄 균형을 맞추어주는 미네랄요법 등도 개인에 따라 적용한다. 다만 과한 치료는 역효과를 얻을 수 있는 만큼, 충분한 상담 후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이 원장은 "갑상선 자체의 상태뿐만 아니라 주변의 다른 장부, 척추의 균형 상태까지 따져보고 갑상선질환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그래야 몸의 대사를 조절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갑상선 호르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의심되는 증상이 있다면 온전한 질환 극복과 재발 방지를 위해 서둘러 온몸의 상태를 살핀 후 관리를 시작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