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척추질환 증가, 추나요법 치료 적용가능

은동철 원장 은동철 원장

PC와 스마트폰 등 정보기기가 일상생활 속에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이를 장시간 사용하는 경우, 잘못된 자세로 인해 신체에 부담이 가중되어 척추와 관절 등에 무리를 주게 된다. 대다수 사람들의 IT기기 사용시간이 늘면서 척추, 관절 등의 근골격계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의하면, 국내 허리디스크 환자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189만 688명이었던 환자수가 지난해 2018년에는 197만 8525명으로 늘었다. 조만간 허리디스크 환자 200만 시대가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환자수 증가에는 예전과 달리 젊은층 환자가 는 것이 주요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조사 자료를 보면, 20대 허리디스크 환자의 요양급여비용총액은 2015년 309억 7917만원에서, 2018년 313억 8949만원으로 증가하였다. 이는 허리디스크가 중장년층의 전유물이 아니라 20대 젊은층에서도 많이 발병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노년층의 허리통증은 주로 노화에 의한 것이 많지만 젊은 층의 허리디스크는 잘못된 자세를 오랜 시간 유지하는 생활습관 때문으로 풀이된다. 공부를 위해 장시간 앉아있는 생활습관은 허리에 나쁜 영향을 미치게 한다.

잘못된 자세로 인한 허리통증은 허리디스크뿐만 아니라 척추측만증 등의 질환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고 평소 실내외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좋다.

특히 최근과 같은 환절기에는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 않게 하고, 목과 어깨 등의 근육이 긴장되지 않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기 전 따뜻한 물로 샤워하면 척추나 관절 등을 비롯하여 근육, 인대까지도 긴장감이 해소되며 유연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이러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할 수 없거나 노력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척추, 관절 등의 근골격계 질환으로 인한 것일 가능성이 있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증상이 아주 심하지 않다면 추나요법과 같은 비수술 치료 적용으로 통증을 해소하고 자세를 바르게 교정한다.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손이나 신체 일부 또는 추나 기기 등을 활용해 틀어진 뼈를 밀고 당겨서 바르게 교정하는 방법이다. 주변의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켜 틀어짐 문제를 해소해 통증을 제거하는데 쓰인다. 다만 개개인의 골반 및 전신의 불균형의 정도에 맞춰 강도를 조절하면서 세심하게 이뤄져야 한다.

강서구 등촌동 메디추네트워크 강서등촌점 은동철 원장(에이스한방병원)은 "추나요법은 부작용 우려를 줄이고 신체의 불균형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이다. 한방에서는 척추 관절 등의 만성통증을 치료하기 위해 추나요법을 비롯한 침, 뜸, 한약과 같은 치료방법을 적용한다. 그리고 추나요법은 건강보험 급여 대상으로 연간 20회 안에서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