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가 걸린 듯한 목이물감과 마른기침, 매핵기 치료 필요

김상진 원장 김상진 원장

무언가 걸린 듯한 목이물감과 마른기침이 끊이지 않아 고민이라면 '매핵기(梅核氣)'를 의심해볼 수 있다. 매핵기라는 증상은 목 안에 꼭 매실(梅實)이 걸린 것 같은 이물감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실제로 뭔가 걸려 있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마치 그런 것 같은 증상이 있다는 것이다.

환자는 목에 무언가 걸린 것 같은 거슬리는 느낌 때문에 마른기침을 반복하게 되며, 뱉거나 삼키려 해도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무척 답답하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게 된다. 이 경우 위장질환을 눈여겨 봐야 한다.

위강한의원 노원점 김상진 원장은 "목이물감 때문에 계속 가래 뱉는 소리를 내게 되고, 마른 기침을 하는 환자들은 점차 목소리가 잘 쉬는 증상, 숨을 쉬기 어려운 느낌, 목이 건조해지는 증상 등을 겪게 된다. 때문에 초기에 깊은 곳에 있는 원인을 찾아 치료해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동의보감을 비롯한 한의학 문헌을 보면 매핵기의 원인을 크게 2가지로 볼 수 있다. 소화불량, 그리고 실질적인 점막의 염증이다. 환자가 가진 것이 둘 중 어느 것인지를 찾아낸 후에 한방요법을 적용하면 답답한 목이물감을 없앨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화불량과 관련된 매핵기는 스트레스에 의해 위장 운동성이 저하되면서 나타난다. 이때 가슴이 더부룩하고 답답한 증상과 위산 역류 등을 겪다가 소화불량으로 인한 위산이 역류하거나 위장 내부 가스가 식도를 압박하게 되면서 목이물감이 발생되는 것이다. 두 번째 원인인 점막 염증은 만성인후염, 비염, 편도선염, 감기 후유증 등 실질 인후 점막의 염증에 의한 이물감을 뜻한다.

이와 같은 매핵기의 원인진단은 위장전문설문검사나 내시경검사, 인후검사 등이 이뤄진다. 이후에는 원인에 맞게 한방요법을 사용한다. 한의학에서 대표적인 치료법으로는 탕약이 쓰인다. 소화불량의 문제인 환자라면 위장의 운동성을 높여서 흉강의 압력을 줄여줄 수 있는 처방을 쓰고, 점막의 염증이 있는 환자라면 소염작용이 있는 처방을 쓰는 식이다.

이와 함께 약침요법을 병행한다. 약침요법은 각각의 원인에 따라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약재를 증류추출하여 만든 약침액을 경혈에 주입하는 치료법이다. 소염작용이 있는 한약재를 활용하기도 하고, 위장 운동성을 높일 수 있는 약재를 쓰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 코에 쌓인 담적을 제거하기 위해 소염작용이 있는 약침액을 사용할 수도 있다.

다만 매핵기의 재발 방지를 위해선 치료와 함께 위장 운동성 유지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나 관련 운동요법, 스트레스관리법 등을 습득해 병행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되고 증상재발을 막는데 이롭다.

김 원장은 "매핵기는 원인을 해소해야 나아질 수 있으며, 원인에 따른 소화불량 등의 동반 증상도 고려해야 한다. 가벼운 증상으로 보고 방치하다가 증세를 키우기 보다는 초기에 병원을 찾을 수 있어야 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