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류성식도염 증상, 재발로 괴롭다면 원인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야

김신형 원장 김신형 원장

비위는 위나 장을 포함한 소화기관을 통칭하는 한방단어다. 한의학에서는 비위를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 중에 하나로 보고 있다. 또한 위나 장은 위자후천지본이라 하여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살아가면서 인체 각 기관과 조직의 형성 성장 건강 유지에 매우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본다. 그래서 이러한 위장, 대장에 문제가 발생하면 소화기기관의 증상 뿐만 아니라 전신 각 기관 및 조직에 안 좋은 영향을 준다고 보고 있다.

위장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발생하는 염증과 그로인해 나타나는 증상을 총칭하는 역류성식도염 또한 위장의 영향을 받아 문제가 발생한다. 보통 제산제를 통해 위산의 과다를 줄이고 있지만 좋아지다가도 약의 복용을 중지하면 재발하곤 한다. 이는 단순히 역류성식도염 증상이 위산의 과다로만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위장의 기능문제나 담적이 나타나게 된다면 위장 내부의 압력이 증가하게 된다. 위장 내에 소화작용에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면 음식물이 십이지장으로 배출이 되지 않아 쌓이게 되고 내부압력이 증가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위장과 식도 사이에서 역류를 막는 하부식도괄약근이 느슨해져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어 역류성식도염이 발생하는 것이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대구점 경희예한의원 김신형 원장은 "담적은 위 근육이 정상범위보다 더 부어서 굳어진 상태로 탄력성이 떨어져 정상적인 운동을 하지 못해 발생하여 역류성식도염의 중요한 원인이 된다. 위장부위에서 시작된 담적이 식도에 영향을 주면서 역류성식도염이 발생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복부 촉진으로 위장 내부에 경결점이나 압통이 있다면 담적증일 확률이 높다. 담적치료와 함께 위무력증을 개선해야 위장 근육이 정상화되면서 하부식도괄약근의 기능도 살아나게 된다"며 "역류성식도염은 치료가 쉽지 않고 재발이 자주 되어 문제가 된다. 이때 담적이나 위장의 기능문제를 무시한 채 단순히 역류성식도염 원인이 위산의 과다로만 생각한다면 정상적인 치료가 힘들어 재발을 막을 수 없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개인 증상과 상태에 맞는 한약 처방을 통해 담적을 제거하고, 위장의 기능문제를 개선해 역류성식도염 증상을 제어하는데 집중한다. 또한 울체된 기운을 풀어주고 자율신경을 안정화 시켜주는 치료가 되도록 힘쓴다. 대구 경희예한의원 측에 따르면 주로 행체탕, 가미사칠탕, 증미이진탕, 평진건비탕 등의 처방으로 이뤄진다. 이는 문제의 원인, 증상 체질 등을 정확히 반영해 처방되어야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해 진다.

김 원장은 "흉통, 복통, 인후부 불쾌감, 쉰 목소리, 목이물감 등의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 역류성식도염 치료에 있어서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여기에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식습관 생활습관은 물론 정상체중유지, 자세교정 등 환자의 상태에 따른 적절한 관리를 진행한다면 지긋지긋한 역류성식도염 재발을 막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