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과 함께 나타나는 만성피로, 담적증상 의심

윤하연 원장 윤하연 원장

위장은 스트레스와 피로에 취약한 장기이다. 그렇다보니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들은 소화불량이나 속쓰림과 같은 증상을 느끼는 일이 많다. 보통 이러한 것들이 나타나면 스트레스 때문에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나아지지 않기도 한다. 이는 담적으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일 수 있다.

이에 대해 위강한의원 강동점 윤하연 원장은 "담적은 위장의 운동성이 저하됐을 때 나타나는 것으로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먼저 소화불량이나 속쓰림, 복부팽만, 설사, 변비 같은 위장질환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담적이 나타나는 원인은 위장 운동성의 저하이다. 위벽이 얇아지고 음식물이 제대로 소화되지 않아 위장에 남게 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위 속 음식물은 부패하고 가스를 내뿜는데, 이 가스가 위장을 부풀게 해 담적 증상이 나타난다."고 덧붙였다.

위강한의원에 따르면 담적으로 인해 발생한 가스는 위장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전신에 퍼지게 된다. 때문에 위장질환 증상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두통이나 어지럼증, 불면증, 우울증, 만성피로, 어깨결림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소화불량 같은 위장질환과 함께 만성피로 등이 나타나면 담적 증상인지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그런데 이러한 담적은 내시경 같은 정밀검사를 통해서도 파악하기 힘든 특징이 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선 위장 전문 설문검사, 자율신경 균형검사, 복진, 맥진 등을 고루 활용한 정밀검사가 중요하다.

이후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담적 증상의 근본적인 원인인 위장 운동성 저하를 해결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위강한의원 측에 따르면 한방에서는 치료탕약과 약침, 경혈자극치료 등의 치료법을 제공한다. 치료탕약은 담적 증상과 원인에 따른 처방이 가능하다면 더욱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위장의 기능이 떨어져 소화불량, 복부팽만감 등의 증상의 경우, 스트레스로 인해 자율신경이 실조되어 위장질환과 함께 두통, 우울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 등에 그에 맞는 적합한 약재처방에 힘쓴다. 특히 위장의 기운을 올려주는 탕약에 항염증 작용이 있는 약재를 더하면 속쓰림, 뒤틀림 등의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줄수 있다.

윤 원장은 "담적 증상은 위장의 운동성을 강화해주는 근본치료가 중요하다. 이와 함께 위장이 좋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생활습관 관리가 실시된다면 재발 없이 충분한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