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사 변비 등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정확한 진단이 우선

공현식 원장 공현식 원장

위나 장의 문제가 발생하면 보통 내시경 검사를 받는다. 이는 위나 장의 염증이나 궤양이 나타났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염증이나 궤양 등의 기질적인 문제가 나타나지 않을 때가 있다. 특히 설사와 변비, 복통과 복부팽만감, 배에서 물소리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장에서 아무런 기질적인 문제를 찾을 수 없다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진단할 수 있다.

특히 치료를 받아도 재발하는 때가 많기 때문에 환자가 느끼는 스트레스는 상상을 초월한다. 특별한 원인 없이 나타나기 때문에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은 기능성위장장애에 속한다. 이러한 문제는 내시경은 물론 기타 위장관 검사를 시행 해봐도 별다른 이상 없이 정상으로 나타날 때가 많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인천부평점 공현식 원장은 "설사와 변비 등이 나타나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은 단순히 한 가지 문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문제가 함께 나타난다. 그래서 하나의 증상을 해결하는 치료로는 문제를 치료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인을 알 수 없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 있어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상황은 치료를 더 어렵게 만든다. 하지만 나타나고 있는 증상에 따른 치료와 함께 장의 기능문제를 찾고 해결할 수 있다면 치료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 있어서 주의할 점은 원인을 찾을 수 없다고 해서 증상의 경감에만 의지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보다 근본적인 치료가 이뤄져야 재발을 막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또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진단을 위해서는 적절한 검사가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자율신경검사, 문진·설진·복진, 위장공능검사(위장음청진검사) 등의 다양한 검사프로그램을 통해 환자에게 증상이 나타난 이유를 정확히 파악하는데 주력한다. 특히 위장공능검사는 환자의 대장기능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데 과민성대장증후군등 장질환의 원인을 파악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러한 검사를 통해 소장 쪽으로 음식물이 원활히 배출되는지, 위장의 움직이는 힘은 좋은지 등을 파악한다. 위나 장을 지배하는 자율신경의 기능이 양호한지, 위나 장의 연동운동이 정상적으로 잘 이루어지는지 등의 장의 기능문제도 알아낼 필요가 있다. 또한 정상인과 비교를 통해 환자의 장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확한 진단 후 장을 건강하게 만들 수 있는 치료를 실시한다. 한방에서는 장위탕 등의 한약처방을 통해 장의 기능문제 해결에 힘쓴다. 다양한 증상에 따른 약재를 가감해야하고 개인의 특이사항에 맞게 정확히 처방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공 원장은 "한의학적인 치료는 장의 운동기능과 감각기능의 회복을 도모할 수 있다. 다만 다양한 증상에 따른 방이 정확히 이뤄져야 증상이 재발되지 않으면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밖에도 재발을 막는 데에는 적절한 식습관 생활습관 관리도 필요하다. 이때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관리를 진행할 수 있다면 지긋지긋한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에서 벗어나는 것은 무리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