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치료, 근본적인 원인 파악 중요

박제욱 원장 박제욱 원장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에 상관없이 땀으로 고민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다한증 환자들이다. 다한증이 있다면 계절과 온도에 상관없이 신체 국소적인 부위에 과도한 땀이 발생하게 된다. 적당한 땀은 건강하다는 의미로 인식되지만 과도하게 발생하는 병적인 땀은 우리 일상생활까지 방해하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인식된다.

다한증은 과도한 땀이 분비되는 질환으로 크게 전신다한증과 국소다한증으로 나뉜다. 전신다한증은 외부적인 요인이나 질병에 의해 체온이 상승함으로 나타나며 국소다한증은 손바닥, 발바닥, 팔다리의 살이 접히는 부분, 겨드랑이, 서혜부, 회음부, 이마 코끝과 같은 국소적인 부분에 과도한 땀 분비가 일어나는 것을 말한다. 대표적인 것이 발다한증, 손다한증이다.

이러한 다한증치료에는 다한증수술, 보톡스, 약물 치료, 한방치료 등으로 방법을 폭넓게 선택할 수 있다. 다만 어떤 치료가 이뤄지든 보상성다한증 같은 치료 후 다른 부위로 땀이 옮겨가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게 유념할 필요가 있다.

목동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은 "다한증을 해결하고 보상성다한증 같은 부작용 우려가 없도록 하기 위해선 체내에 존재하는 근본적인 원인을 개선하는 치료가 요구된다."며 "한의학에서는 다한증의 가장 큰 원인을 심허열로 보고 있다. 심허열은 심(心), 즉 심장이 허해서 나는 열이다. 이로 인해 몸에 열이 많아지면서 땀이 과도하게 분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다른 원인으로는 비위습열이 있다. 습열은 끈적거리는 습기를 머금은 열을 뜻한다. 중초의 기가 제대로 운행되지 못하여 이러한 열이 체내에 쌓이면 신장에 수분이 부족해지고 몸은 온도를 낮추기 위해서 땀을 지속적으로 발생시켜 다한증이 발생하는 것이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다한증 개선을 위해 지한탕과 같은 한약처방을 통해 직접적인 치료에 나선다. 관련 약재를 이용해 개개인의 체질을 고려한 정확한 처방에 주력한다. 이에 어긋나면 역효과를 얻을 수 있기에 체계적인 진단과 처방을 중요시 한다. 이러한 한약과 함께 침, 뜸 등을 병행해 치료효과를 높이는데 힘쓴다,

마지막으로 박 원장은 "다한증은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주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개인의 증상에 맞는 생활습관이나 식이요법 등을 의료진을 통해 습득한 후 생활화 하는 것도 치료의 중요한 요소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