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쓰림, 목이물감 등을 유발하는 역류성식도염의 원인은?

김덕수 원장 김덕수 원장

인천에 살고 있는 직장인 B씨(34세)는 더운 날씨 때문에 새벽까지 잠을 설치는 일이 많았다. 늦은 시간까지 깨어 있다 보니 출출해져 야식을 먹는 일이 잦았다. 그런데 안 그래도 잠을 자기 힘들었던 그를 더욱 괴롭게 하는 증상이 나타났다. 자려고 눕기만 하면 속쓰림이 느껴지고 마른기침이 나오기도 했다. 이로 인해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던 B씨는 병원을 찾았고, '역류성식도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산이 식도 내부로 반복적으로 역류해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속쓰림, 헛구역질, 신트림, 마른기침, 목이물감 등이 있다. 이는 현대인의 대표질환으로 감기 못지않게 많이들 앓는 질환 중의 하나이다.

국내 성인의 일곱 명 중 한 명이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하게 볼 수 있기 때문에 심각하게 여기지 않고 시간이 좀 지나면 자연스럽게 좋아지려니 라는 생각에 치료 없이 넘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역류성식도염이 악화되면 식도암이나 위암이 발생할 확률을 높일 수 있어 주의하는 것이 좋다. 이때 역류성식도염을 치료하려면 근본적인 원인 해결이 중요하다는 전문가의 조언이다.

위강한의원 인천점 김덕수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이 발생하는 근본적인 원인은 위장 운동성의 약화다. 과식, 과음,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위장의 운동성이 저하되면 십이지장으로 음식물을 내보내는 것이 늦어진다. 위장에 남게 된 음식물은 부패하면서 가스를 내뿜는데, 이 가스가 위 내 압력을 상승시켜 위산 등이 식도로 역류하게 해 역류성식도염이 발생한다."며 "이러한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해줘야 좋은 치료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역류성식도염을 치료하려면 위장의 운동성을 강화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한방에서는 주로 치료탕약을 통해 위장 운동성 강화에 주력한다. 소염작용이 있는 약재를 더해 식도와 인후부 염증제거와 함께 위장의 운동성을 높여주는데 힘쓴다.

이 외에도 위장과 관련이 있는 신경을 강화하고 항염증 작용이 있는 약침, 한약재를 이용한 한방제산제 등이 적용된다. 이러한 치료법들은 모두 환자의 증상에 맞게 정확히 처방되고 치료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 만족스런 치료결과와 재발을 막기 위해서다.

김 원장은 "역류성식도염과 같은 위장질환들은 잘못된 생활습관에서 기인될 수 있다. 따라서 치료와 함께 생활습관 관리를 실시해준다면 치료 효능을 높이고 질환이 재발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