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마른기침과 목이물감, 매핵기를 의심해야

박영화 원장 박영화 원장

습하고 더운 날씨에 요즘은 어딜 가든 에어컨을 풀가동하고 있다. 이에 냉방병으로 감기 증상을 보이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때문에 엘리베이터나 버스 같은 밀폐된 장소에서 기침을 하는 이들을 보게 되면 감기가 옮는 것은 아닐까하는 걱정에 피하게 된다. 하지만 기침을 한다고 해서 꼭 감기에 걸린 것은 아니다.

위강한의원 목동점 박영화 원장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목이물감과 마른기침은 감기가 아닌 '매핵기'일 수 있다. 매핵기는 매핵, 즉 매실의 씨앗이 목에 걸린 느낌이라는 뜻으로 인후 부이가 답답하고 뱉어내려고 해도 뱉어지지 않는 증상이 나타난다."며 "이로 인해 지속적인 마른기침, 목이물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만일 몇 주의 시간이 지나도 기침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감기가 아닌 매핵기를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매핵기는 명확한 원인 파악을 통한 근본치료가 중요하다. 매핵기가 발생하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칠정(스트레스)이 울결 되어 매핵기가 발생한다고 했다. 현대학적인 병명으로는 역류성식도염과 역류성후두염으로 볼 수 있다. 소화불량으로 인해 위산이 역류되거나 가스로 인해 흉격과 식도가 압박되어 매핵기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인후의 병은 모두 '화'라고 표현하고 있는데, 이는 염증을 뜻하는 것으로 현대 의학적으로는 만성인후염, 비염, 편도선염, 감기로 인한 후유증 등으로 인해 실질 인후 점막 염증이 발생한 경우를 들 수 있다.

때문에 한의학에서는 매핵기를 치료하기 위해 염증치료와 함께 위장의 기능을 강화해주는 치료에 주력한다. 이를 위한 치료법은 주로 치료탕약을 통해 이뤄진다. 위강한의원 측에 따르면 한방에서는 소화불량이 문제가 되어 생긴 매핵기에는 위장의 운동성을 높여주는 탕약을 처방하고 점막에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소염작용이 있는 약재처방으로 비염과 인후염 등을 치료한다. 이 외에도 약침, 비강 및 구강치료 등이 병행되기도 한다. 다만 모두 개인의 체질이나 병력 등을 고려한 정확한 처방이 가능해야 효율적인 치료가 이뤄질 수 있다.

박 원장은 "매핵기는 염증치료와 함께 위장의 기능을 강화할 수 있는 근본치료가 제공되어야 한다. 이때 치료와 함께 식습관, 생활습관 등의 관리도 함께 진행해 준다면 재발을 막는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