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적병, 자가진단 통해 상태파악 후 빠른 치료진행해야

박제욱 원장 박제욱 원장

소화제는 위장질환 치료에 있어서 많이 사용되는 해결법이다. 하지만 소화제는 만능일 수 없다.

시간이 지나면서 효과가 떨어지거나 소화제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위장질환 증상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해도 별다른 원인을 찾을 수 없어 환자를 지치게 만들 때가 많은데 이처럼 원인을 알 수 없는 지속적인 소화불량은 소화제로 큰 효과를 보기가 어렵다.

그럼 소화불량이 잘 치료되지 않고 지속되는 근본적인 원인은 무엇일까? 이 경우 우리는 '담적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은 "담적병은 한의학용어로 담이 뭉쳐있는 것을 말한다.

우리 인체 내에는 체액, 혈액, 림프액, 소화액, 물 등의 다양한 수분이 존재한다. 이러한 수분이 대사 장애로 인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할 수 있다. 이때 문에 체내에 축적된 노폐물이 쌓이고 굳어지는 것이 '담적' 이다."라고 설명했다.

담적이 발생하면 소화불량, 복부팽만감 같은 소화기 이상 증상이 우선 발생한다. 또한 순환계, 신경계 등에 영향을 줘 두통이나 어지럼증, 우울증, 공황장애, 어깨 결림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담적이 발생했다면 효과적인 담적병치료방법을 찾아 하루빨리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담적병자가진단을 통해 담적치료의 필요성을 1차적으로 판단해보는 것도 좋다. 위장 관련 증상 기준으로 미식거림, 구토, 구역감, 위 내용물 역류, 상복부가 막힌 듯 답답한 느낌, 잦은 트림, 복부 팽만감, 식사량에 비해 빠르게 느껴지는 포만감, 식욕 저하 등이 있다면 관련 치료방법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

경희정원한의원 측에 따르면 다양한 담적병치료방법 중 개인에 맞는 치료가 정확히 선택돼 진행되어야 한다. 또한 위장 증상과 함께 다양한 전신 증상도 치료하는 것이 좋다.

재발을 막기 위해서다. 모든 치료법은 문진, 시진, 복진, 맥진 등의 한의학적인 진단을 통해 파악한 정보에 따라 적용되어 이뤄진다는 설명이다.

담적을 삭히고 빼내는 치료와 함께 담적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방어도 이뤄져야 한다는 것.

먼저 탕약처방을 통해 위장 관련 신경 기능 강화와 위장 근육 기능 활성화에 집중한다. 함께 쓰이는 환약은 진액 보충에 도움을 준다. 이를 통해 담적이 녹아 서서히 배출된다는 것.

이때 한의학에서는 경락과 경혈을 자극하는 침, 위장 기능 개선에 좋은 뜸, 노폐물 배출을 돕는 부항, 한약과 침의 효과를 한 번에 얻게 해주는 약침도 개인의 증상에 맞게 정확히 활용된다.

담적 치료와 함께 예방과 재발방지에 도움이 되는 생활관리법 습득도 중요하다. 의료진을 통해 개인의 증상과 상태에 맞는 올바른 습관을 지도받는 것이 효율적인 치료에 도움이 된다.

박 원장은 "소화제를 먹어도 해결되지 않는 소화불량일 때 우선 담적을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담적 초기에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여러 전신 증상의 발생과 악화를 방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며 초기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