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만 되묻는다면 '돌발성난청' 의심해야

임규성 원장 임규성 원장

일상 속에서 예기치 못하게 큰 소음에 노출되는경우가 종종 있다. 대부분의 경우 무방비 상태로 큰 소음을 접하게 되면 청각기관에 손상이 발생한다. 이는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등의 증상을 초래할 수 있는데, 이를 돌발성난청이라고 한다.

돌발성난청이란 갑작스러운 청력손실로 인해 발생된 감각신경성 난청이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지만, 주된 돌발성난청원인으로는 바이러스 감염, 혈관장애, 와우막 파열, 자가면역성 질환, 청신경종양 등으로 폭이 넓고 다양하다.

돌발성난청증상은 대표적으로 귀에서 소리가 나는 이명, 귀가 꽉 찬 느낌의 이충만감, 현기증 등이 있다.

돌발성난청은 아무런 치료 없이도 자연적으로 낫는 경우가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시간이 갈수록 증상이 악화된다. 더욱 위험한 것은 돌발성난청이 진행되고 약 3개월간 아무런 치료도 진행하지 않을 경우 회복하기가 매우 어려워지며 영구적인 청력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돌발성난청의 증상을 알아차린 후 빠르게 치료를 시작한다면 청력 회복 확률이 높아진다. 이때 돌발성난청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여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규성한의원의 임규성 원장은 여러 돌발성난청원인들 가운데 원기부족과 척추의 틀어짐에 주목하고 있다. 임규성 원장은 "우리 몸에 문제가 생겨 원기가 부족해진다면 청각세포가 딱딱하게 굳게 된다.

이렇게 되면 청각세포의 기능인 주파수 처리를 하지 못하게 되어 난청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척추가 틀어져도 난청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는 청신경이 척추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척추의 틀어짐은 뇌간까지 영향을 주기에 청력의 기능 퇴화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청신경과 연결돼있는 척추의 틀어짐을 치료하는 정기골요법 등을 통해 골반부터 머리까지 전신의 척추와 신경을 바로잡아 몸의 전반적인 균형을 되찾아주는 교정치료가 요구 된다는 설명이다.

추나 치료, 공간척추교정, 미골 교정 등의 수기요법을 통해 신체교정의 효율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것.

고갈된 원기를 회복하는 원기보강처방 치료에 대해 임규성 원장은 "우리 몸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원기가 부족해진다. 특히 '귀가 잘 안들려요' 라며 찾아오는 대부분의 젊은 세대들은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 등으로 원기가 고갈된 상태이다.

이는 단순한 피로가 아닌 다양한 질병과 돌발성난청의 원인이 된다. 난청치료에 원기 보강을 병행할 경우 뇌의 기능이 활성화되고 청각세포의 회복 속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돌발성난청치료법 중 손상된 청각세포의 기능을 회복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REVE134 치료가 있다.

청각세포 미세 관찰 검사기인 134 밴드 미세 청력검사 AMA-PTA를 통해 정확한 진단 결과를 얻은 후, 고해상도 음향 자극을 통해 청각세포 기능을 회복시키도록 하는 치료다."고 설명했다.

돌발성난청은 이름처럼 갑작스럽게 찾아온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영구적 청력손실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발견 즉시 세밀한 원인 파악과 체계적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