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바이오틱스, 비만·대장암 이기는 '슈퍼푸드'로 소개돼

TV조선 '내몸 플러스' 화면 캡쳐 TV조선 '내몸 플러스' 화면 캡쳐

TV 프로그램을 통해 '유산균 먹이' 프리바이오틱스가 대장암·비만을 이기는 슈퍼푸드로 소개되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TV조선 '내몸 플러스'는 최근 '장 건강 지킴이'라 불리는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대장암을 이겨냈다는 한 여성은 장 건강을 되찾은 비결 중 하나로 프리바이오틱스를 꼽았다. 그는 "운동 후 마무리로 먹는다"며 요구르트와 프리바이오틱스를 섞어 먹거나 반건조 고구마 위에 프리바이오틱스를 뿌려 먹었다.

식품영양 전문가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 몸에 들어와 유익한 영양을 주는 세균의 총칭을 말하는 거고,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익한 세균의 먹이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함으로 유익균을 늘리며 비만을 유발하는 균도 자연 소멸돼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시중에 판매되는 분말 형태로 쉽게 섭취할 수 있다. 이 외에 김치, 바나나, 치즈, 된장 등으로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