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 해외 의료진 초청해 제3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암 조기 진단과 암 치료에 대한 최신 지식을 공유하는 기회 마련

칠곡경북대병원이 암 조기 진단과 암 치료에 대한 최신 지식을 공유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칠곡경북대병원은 22~23일 병원 대강당에서 '암 극복 프로젝트: 조기 진단부터 다학제적 케어'를 주제로 '2018 제3회 국제심포지엄' 열었다.

칼 벌그렌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교수와 하버드 의대 연구진을 초청해 환자 맞춤형 암 치료의 근간이 되는 '유전자 정보 분석'과 다양한 영상 검사를 활용한 최첨단 암 조기 진단에 대한 지식을 공유했다. 또 암 생존자와 가족의 스트레스 관리와 웰빙 프로그램 등을 주도하는 게리 로딘 캐나다 토론토대 프린세스 마가렛 암센터 교수를 초청, 칠곡경북대병원과 국제 교류 협약을 맺었다.

김시오 칠곡경북대병원장은 "3회째를 맞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제적 네트워크를 형성, 암 환자의 치료부터 돌봄까지 전반적인 분야의 최신 정보를 나누는 기회가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