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확진자 발생 3개 초·중교 1천858명 전원 '음성'

해당 학교 1주간 원격수업 전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경북 경산의 3개 초·중학교의 재학생과 교직원 등 1천858명에 대한 전수검사에서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안경숙 경산시보건소장이 20일 오후 코로나 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산시 제공 안경숙 경산시보건소장이 20일 오후 코로나 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산시 제공

 

경산시보건소는 20일 오후 코로나 19관련 7차 브리핑을 열어 19일 A중학교 학생 2명과 B초등학교 학생 1명 등 3남매가 확진을 받음에 따라 이들이 다니는 A중학교 690명, B초등학교 362명과 학원 접촉자 29명 등 총 1천81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 결과 20일 오후 7시까지 전원 음성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18일 확진자 C초등학교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이 학교 재학생 777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한 결과도,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3개 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 1천858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밀접 접촉자 168명은 자가격리 조치하고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있다.

이들 3개 학교는 1주 동안 등교를 하지 않고 원격수업으로 전환됐다. 또 전수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교육청, 경상북도 역학조사관 등과 협의해 원격수업 확대 등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 학교에 다니는 학생의 형제・자매 중 고3 수험생의 명단을 확보해 유증상 시 즉시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도록 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경숙 경산시 보건소장은 "최근 가족모임, 친목행사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전국 확진자가 연일 300명을 상회하는 등 코로나19 재유행의 위험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며 "개인위생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