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군 소보면에 방치 폐기물 4천여t

지난 1년간 4차례 행정처분에도 허용 보관량 10배 가까이 불법 방치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에 있는 한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가 허용 폐기물 보관량(432t)의 10배 가까이 되는 4천t의 폐기물을 무단 반입해 방치하고 있다. 군위군 제공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에 있는 한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가 허용 폐기물 보관량(432t)의 10배 가까이 되는 4천t의 폐기물을 무단 반입해 방치하고 있다. 군위군 제공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에 있는 한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가 지난 1년 간 무단 반입한 폐기물 4천t을 방치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25일 군위군에 따르면 이 업체는 허용 폐기물 보관량(432t)의 14배나 초과한 5천906t의 폐기물을 무단 반입해 방치하다 지난해 9월 행정처분(영업정지 1개월) 및 폐기물처리명령 통지를 받았다.

이후 이 업체는 25일 현재까지 세 차례나 더 행정처분(폐기물 반입 정지 및 처리 명령, 영업정지)을 받고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벌금도 냈지만 폐기물보관량 초과분 처리 명령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현장 확인 결과 여전히 4천t의 폐기물이 방치돼 있어 군은 다음 달 한 차례 더 영업정지 및 폐기물처리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이에 주민들은 폐기물 더미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화재 위험성 때문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달산리 주민 A씨는 "지난해 7월에도 이 업체 폐기물 더미에서 불이 나 화재가 사흘 간이나 이어졌다"며 "군에서는 더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행정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군위군 관계자는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행정적인 방법을 총동원해 방치 폐기물이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