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산 선생 손부, 장세용 구미시장과 다투다 응급실행

구미시장 독립유공자 손자에 고함·모욕 논란…면담 중 왕산 허위 친손자 허경성(93세)· 손부 이창숙(88세)에게 고함
90대 어르신에게 반말로 언성 높여 이창숙 여사 병원으로 실려가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 친손자인 허경성·이창숙 부부가 20일 장세용 구미시장과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장 시장이 고함을 지르고 모욕줘 이창숙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가고 있다. 구미참여연대 제공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 친손자인 허경성·이창숙 부부가 20일 장세용 구미시장과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장 시장이 고함을 지르고 모욕줘 이창숙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가고 있다. 구미참여연대 제공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대한민국 최고의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고함을 지르고 모욕을 줘 논란이 되고 있다.

경북 구미 출신의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1855~1908) 선생의 친손자 허경성(93·대구시 북구 침산동) 씨와 부인 이창숙(88) 씨는 20일 오전 11시부터 구미시청 현관 앞에서 한국수자원공사가 조성한 물빛공원에 있는 왕산광장과 누각의 명칭 변경을 반대하는 2인 시위(매일신문 9월 20일 자 10면 등)를 벌였다.

왕산 허위 선생 가문은 3대에 걸쳐 14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대한민국 최고의 독립운동가 집안 중 하나다. 구미시는 2016년 남유진 전 시장 당시 주민공청회 등을 열고 구미의 역사성을 살린다는 취지로 물빛공원의 광장, 누각, 동상 명칭을 선생의 호인 왕산을 따 짓기로 결정했다.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 친손자 허경성·이창숙씨가 왕산광장 및 누각 명칭 변경을 반대하며 20일 구미시청 현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병용 기자 독립운동가 왕산 허위 선생 친손자 허경성·이창숙씨가 왕산광장 및 누각 명칭 변경을 반대하며 20일 구미시청 현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병용 기자

허씨 부부가 2인 시위 도중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장 시장과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이들 부부에게 장 시장이 "그만큼 내가 신경 쓰고 있는데 왜 자꾸 이러냐. 내가 잘해준다고 했잖아" 등의 반말로 언성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이창숙 씨가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실려가 치료를 받았다.

이러한 사실이 급속도로 SNS를 통해 퍼져나가자 장 시장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욱! 하는 장 시장이 또 사고 쳤네. 아버지 같으신 분에게 고함을 지르고 모함을 준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시장은 시민 위에 군림하는 자리가 아니라 시민들로부터 받은 명령을 대신해 행정을 맡아 지역을 잘살게 해줘야하는 데 이건 완전 안하무인격"이라고 꼬집었다.

전병택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독립운동가 집안에 대해 홀대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구미시 관계자는 "허경성 어르신이 귀가 어두워서 큰 소리로 말을 하다보니 오해가 있었다"며 "이창숙 여사가 수년 전에 심장 수술을 받아 안정을 취하기 위해 민족문제연구소 측에서 병원으로 옮겼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