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라서 더 행복하다는 가족의 즐거운 산골 입성기

KBS1 '인간극장' 3월 9일 오전 7시 50분

KBS1 TV '인간극장'이 9~13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전라남도 강진에 이사 온 김원홍(28) 씨는 편백 나무숲을 등지고 자리 잡은 외딴 농막에 산다. 밤이면 아담한 다락방에 세 식구의 옹기종기 말소리가 들린다. 원홍 씨가 가족을 위해 직접 짓고 꾸민 보금자리다. 사실 그가 입산을 결정한 데에는 딸이의 영향이 크다.

스물셋에 부모가 된 부부는 마트, 치킨집, 카페 운영 등 열심히 살았다. 어린 다온이는 축농증, 폐렴, 중이염 등의 잔병을 달고 살았고 또래보다 연약했다. 아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도 생계를 놓을 수 없어 친척에게 맡겨야했다.

부부는 쳇바퀴같은 삶에서 벗어나기로 결심했다. 불편하고 어려운 것 투성이지만 원홍 씨 가족은 산속에서의 하루하루가 재미있고 즐겁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