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황희 문체부장관 논문표절 조사 착수 예정"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세대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박사 논문에 관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는 28일 "연세대 측이 황 장관이 2017년 취득한 박사 논문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연진위) 규정에 근거해 조사하겠다는 취지로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8일 교육부에 황 장관이 취득한 박사 논문에 여러 문제점이 있어 논문 검증을 요청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했다.

사준모는 해당 논문의 제목이 틀리게 표시된 점, 통계 분석의 타당성이 떨어지는 점, 영문 작성 부분에서 대리 번역을 맡긴 점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9일 황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해당 의혹이 도마에 올랐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당시 장관후보자 신분이었던 그에게 지도교수에게 국회의 연구용역을 맡기고 그 보고서를 표절해 박사학위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야권에서는 황 장관의 박사학위 논문이 한글로 남아 있지 않는 점을 꼬집으며 "무슨 연유로 3군데나 번역을 맡겨서 영어 논문만 남기고 있는가. 이것만으로도 장관으로서의 결격 사유"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당시 한글 논문 원본공개를 요구하며 여야간 실랑이가 이어지자 황 장관은 "지도교수에게 (과거 국토위가) 용역을 준 사실은 오늘 알았다"며 "연구 결과의 유사성은 지도교수가 하니까 생각과 고민이 비슷할 수 밖에 없지만 방법이 다르다. 저 스스로 쓴 논문"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후 교육부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연세대에 관련 공문을 보냈다. 연세대는 학위를 부정한 방법으로 받은 경우가 확인되면 학위 수여를 취소할 수도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