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겨냥한 文대통령?…"공직자는 공동의 이익 받들어야"

30일 靑 수석·보좌관 회의서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공동체의 이익'을 강조하는 발언을 남겼다. 이 발언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징계조치 후 처음으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나온 발언이라 더욱 관심이 쏠렸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며 "모든 공직자는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며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 소임을 다해야 할 것"고 말했다. 특히 '기본'을 강조하며 "위기를 대하는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다.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와중에 검찰개혁의 키를 쥔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발언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굳은 의지를 가지고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2050, 권력기관 개혁, 규제 개혁 등은 위기의 시대 대한민국의 생존을 넘어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려는 변화와 혁신의 노력"이라고 말한 부분에서 이러한 분석에 힘이 실린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로 "혼란스럽게 보이지만 대한민국이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고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는 자신감을 국민들께서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