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이상 국민 1회 한해 2만원 통신비 지급 "10일 결정"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청와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청와대

이번 4차 추경을 통해 13세 이상 국민에게 1회에 한해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9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오늘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민주당 주요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액수가 크지는 않아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4차 추경안에서 통신비를 지원해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로 통신비 일괄 지원을 요청했다"며 "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해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게 좋겠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밝혔다.

4차 추경에 따른 2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선별 지급'으로 사실상 정해진 가운데, 통신비 2만원은 대다수 국민에게 돌아가는 '준 일괄 지급' 성격의 지원금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앞서 당정청은 4차 추경에 담길 '맞춤형 긴급 재난 지원 패키지'의 일환으로 통신비 지원 문제를 협의해왔다. 정부는 월 2만원 통신비 지원 문제를 충분히 검토, 내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 결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내일인 10일 열리는 8차 비상경제회의(긴급 민생경제종합대책회의)에서는 월 2만원 통신비 지원을 비롯한 '맞춤형 긴급 재난 지원 패키지' 관련 4차 추경 예산안, 추석 민생 안정, 방역 및 경기 보강 등의 안건을 다룬다. 이날 회의를 거친 4차 추경안은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같은 날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