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어느 때보다 협치가 중요"…이낙연, '김종인과 일대일 회담'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야당과의 협치를 당부했다. 이에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일대일 회담을 가질 것을 제안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이 대표를 비롯한 여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 "여야 간 협치, 나아가 여야정 간의 합의, 또는 정부와 국회 간의 협치에 대해 지금처럼 국민들이 바라는 시기가 없었다"며 "지금 국가적으로 아주 위중하고 민생경제와 국민 삶에서도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과거 어느 때보다 협치가 중요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7일 이 대표가 국회 연설에서 '당신이 있어 내가 있다'는 뜻의 아프리카 반투족의 말 우분투(ubuntu)를 언급하며 협치를 호소하고 이에 야당이 호평한 점을 거론, "야당의 호응 논평이 일시적인 논평에 그치지 않고 실천으로 이어져 여야 간 협치 복원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가족돌봄휴가 연장법안이 같은 날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 합의로 통과된 점을 언급하면서 "이 대표가 제안한 정책협치의 좋은 모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이 대표는 "국민이 워낙 상처를 받고 있다"며 "정치권이 이 시기에라도 연대와 협력을 보이는 것이 국난 앞에 신음하는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일 국회의장 주재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점심식사를 한다. 큰 성과가 나올지는 모르지만 원칙적 합의라도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여야 대표 간 회동을 추진해줬으면 한다"며 "일대일 회담이어도 좋다"고 답했다. 그가 언급한 '일대일 회담'은 문 대통령과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만남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날 자리가 문 대통령과 여당 새 지도부에 대한 상견례 성격이자 정기국회를 앞두고 격려의 의미를 담아 마련된 만큼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는 '원팀' 정신을 바탕으로 긴밀히 소통·협의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민생 위기를 해결하자는 의지를 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현재의 당정관계에 대해 "환상적이라고 할만큼 좋은 관계"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며 국난 극복을 위한 '하나 된 마음'을 강조했다.

이에 이 대표도 "당정청은 운명 공동체고, 당은 그 축의 하나"라면서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만남은 참석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사전 환담 시간에도 의식적으로 간격을 넓힌 채 서서 대화했고, 좌석 사이에는 칸막이가 설치돼 있었다. 형식도 오찬 대신 차담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민주당에서는 이 대표를 비롯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