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의협에 "국민 생명 담보 집단행동 지지 못 받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이날 회의에는 평소보다 적은 참석자들이 유리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앉아 회의를 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면서 이날 회의에는 평소보다 적은 참석자들이 유리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앉아 회의를 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국 재확산 사태와 관련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 초기 신천지 때보다 훨씬 엄중한 비상상황"이라며 다만 "3단계 격상은 결코 쉽게 말할 수 있는 선택은 아니다.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지며 실로 막대한 경제 타격을 감내해야 한다. 의료체계까지 무너질 수 있다.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도록 모두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 등을 언급하며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라고 언급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 관련)행정명령을 거부하며 방역에 비협조하거나 무탄이탈 등 일탈 행위를 하는 것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어떤 종교적 자유도, 집회의 자유도, 표현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의사협회의 2차 총파업 등 임박한 의료인들의 전면 파업 사태에 대해서도 "코로나 확산 저지에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 집단행동은 결코 지지받을 수 없다"며 자제해줄 것을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정책에 반대하거나 비판할 수 있지만 합법적인 선을 넘어서는 안된다. 정부는 국민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휴진과 휴업 등 집단적 실력 행사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 대화로 해법을 찾자며 정부가 내민 손을 잡아달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 안정과 공공 안녕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 공권력의 엄정함을 분명히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