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기념사 사흘만에…靑 관계자 "간섭한 적도 없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18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18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광복절 기념사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친일 청산' 등 진영논리를 부추긴 발언에 대해 18일 "청와대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사전에 간섭한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김 회장의 기념사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묵인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말하며 "기념사는 광복회장으로서의 입장과 생각을 밝힌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지난 15일 광복절 기념사에서 보수세력을 '친일 반민족 세력'으로 규정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김 회장 이같은 발언 직후 "파직해야 한다" 등 강도 높게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지난 17일 라디오 인터뷰에 나와 "통합당이 펄펄 뛰는 이유는 뭔가 찔리는 게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또 안익태 선생에 대해 "친일했다", "애국가를 표절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박정희 정부 시절엔 공화당, 전두환 정부 땐 민정당 등으로 옮겨 요직에서 일했고, 이후 탈당해 노태우 정부 시절 민주당 후보로 14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4년 뒤 낙선하자 김대중 정부 시절 한나라당으로 옮겨 16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야권에서 '철새 정치인'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자신은 생계형이라며 "친일 청산도 원죄가 있기 때문에 외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김 회장은 경남도의회 초청 강연에서는 "우리나라는 미국에 의해 분단됐고, 분단된 탓에 한국전쟁을 했기 때문에 전쟁의 구조적 원인은 미국에 있다"라며 "미국과 한국은 동맹국이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