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건강 이상설에…靑 "확인해 줄 내용 없다"

"北 내부 특이동향 식별되지 않아"

조선중앙TV는 12일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정치국 회의 현장 사진을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른손을 들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12일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정치국 회의 현장 사진을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른손을 들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청와대는 21일 일부 언론이 보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확인해 줄 내용이 없으며,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도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강민석 대변인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냈다.

정부 당국자들도 이날 일부 언론이 보도한 '김 위원장 건강이상설'에 대해 "그런 동향은 파악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대북업무를 담당하는 정부 당국자들은 김 위원장이 최근까지도 공개활동을 계속해온 점을 거론하며 김정은의 건강이상을 특별히 추정할만한 것은 보이지 않는다는 설명을 21일 내놨다. 김정은이 최근까지도 공개활동을 계속해왔으므로 관련 보도의 신뢰성에 의문이 간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의 최근 공개활동은 열흘 전인 지난 11일(노동당 정치국 회의 주재) 이뤄졌다.

앞서 데일리엔케이는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심혈관계 시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김일성 생일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불참하면서 신변이상설이 불거졌다는 점도 거론했다.

통일부 측은 이런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