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n번방, 반인륜적 범죄…유사 사건에 국민 고통 없어야"

정 총리와 주례회동…총리실 중심 부처·민간참여 TF구성 지시
"철저수사·피해자 지원 소홀함 없어야…디지털성범죄 근절 요구 무거워"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범정부 재발방지 대응을 시작했다. 성착취 동영상 유포 사건 등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뽑겠다는 목표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하고 "다시는 유사한 사건으로 국민들이 고통받지 않아야 한다"면서 "국무총리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는 물론 민간 전문가까지 참여하는 TF를 꾸려 종합적인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해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하고도 반인륜적인 범죄'라면서 "정부는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뽑아 달라는 국민적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여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피해자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번 지시로 정부는 조만간 디지털성범죄 대응 TF를 총리실 산하에 꾸리고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경찰 등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킬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