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과 통화 "코로나19 협력"

임상 치료 경험 공유, 방역당국 협력 강화
상반기 시진핑 주석 방한 "변함 없이 추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32분 동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협력 방안과 관련한 통화를 했다고 이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두 정상은 코로나19 임상 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방역당국 간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다.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고, 이에 시진핑 주석은 "양국이 한마음으로 협력해 함께 곤경을 헤쳐 나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감동했다고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 정세 등 다른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도 주고 받았다.

아울러 두 정상은 시진핑 주석의 올해 상반기 방한, 즉 서울에서의 한중 정상회담 개최를 변함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