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범정부특별대책지원반' 설치…물자 및 자가격리 지원

구호물품 지원, 사업장 방역 및 고용안정, 폐기물 처리 등 도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인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 인사 방송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인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퇴소 인사 방송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2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경북에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이하 범정부지원단)을 가동,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나섰다.

범정부지원단은 대구경북 현장에서 대응력을 높이고자 만든 조직이다. 기존 행안부 차원에서 꾸린 대책지원본부와 별도다.

대구시청에 별도 사무실을 뒀으며 중앙사고수습본부 병상관리TF 팀장을 단장으로 해 과장급 5개 반·팀으로 구성했다.

의약품과 방역용품 등 자원을 지원하고 자가격리를 도우며 구호물품 지원, 사업장 방역 및 고용안정 지원, 폐기물 처리 등 현장 조치를 신속히 돕는다.

행안부와 보건복지부, 환경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경찰청, 소방청, 대구시, 경북도 등 10개 기관 관계자 28명이 참여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대구시·경북도 파견자로 꾸린 자치단체연락반을 함께 운영, 주변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