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국민청원 "우한 폐렴에 마스크 폭리, 악덕 상인 판매 중지"

"비상 시국에 폭리, 가격 담합… 국민 안전 담보로 이익 편취하는 행위" 지적에 누리꾼 공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일명 '우한 폐렴'에 마스크 값을 올려 파는 업자가 늘자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일명 '우한 폐렴'에 마스크 값을 올려 파는 업자가 늘자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폭리를 취하는 악덕 마스크 판매업자의 판매를 중지시켜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등록됐다. 게시물 갈무리

"악덕마스크 판매업자들의 판매를 중지시켜주세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로 마스크 판매량이 급증하자 상인들이 이미 받은 주문까지 취소해 가며 가격을 올려 팔아 소비자 불만(매일신문 30일자 15면)이 극심하다. 이런 작태에 환멸을 느낀 일부 소비자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악덕 업자 판매 중지' 요청을 올려 많은 공감을 받고 있다.

지난 29일 한 누리꾼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지금같은 비상 시국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값을 안정시키고자 폭리 업체의 판매를 중지시키고 가격 담합도 제재할 방안을 마련해 달라"는 취지의 청원을 올렸다.

작성자는 "전날 구매한 마스크가 업체 품절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배송 취소 당했는데, 알고 보니 같은 판매자, 같은 업체가 타 오픈마켓에서 약 5배 높은 가격으로 (마스크를) 버젓이 판매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악덕 업자들이 눈 앞의 이익만 바라보고 필요가 절실한 사람들 마음을 악용해 사재기로 가격을 올리고 소비자를 우롱한다"며 "자본주의 사회에서 기업이 이익을 추구하는 당연하나, 지금과 같은 비상시국에서 이러한 행위는 국민들의 안전을 담보로 이익을 편취하는 행동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차단하고 의심환자를 격리하며 치료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민 동요를 진정시키고자 (마스크, 손세정제 등) 안전물품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공급되도록 도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같은 주장은 30일 오전 10시 현재 400여 명의 동의를 받으며 공감을 얻고 있다.

 

※ 아래는 청와대 국민청원 '악덕마스크 판매업자들의 판매를 중지시켜주세요' 전문

현재 대한민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에 대한 공포와 확산에 대한 염려가 극에 달한 상황입니다.

정부에서는 바이러스의 전염을 막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 국민을 계도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정부의 권고사항에 따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여러 수칙들을 실천하고자 노력하는 바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차단 물건들을 구매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국민의 안전을 지켜주는 물건들을 판매하는 업자들은 자신들의 눈앞의 이익만 바라보고 필요가 절실한 사람들의 마음을 악용하여 업체 사재기를 통해 가격을 인상시키고 5배 10배에 달하는 가격으로 소비자를 우롱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역할은 감염 경로를 차단하고 의심환자를 격리하며 치료하는 것만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민들의 동요하는 민심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이러한 안전물품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공급이 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 예로 본인 또한 바로 어제 구매한 마스크가 업체 품절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배송 취소당하였습니다. 그러나 알고보니 같은 판매자와 같은 업체 연락처의 이름을 걸고 타 오픈마켓에서 약5배 인상된 가격으로 버젓이 판매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기업이 이익을 추구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 원칙이나 지금과 같은 비상시국에서 이러한 행위는 국민들의 안전을 담보로 이익을 편취하는 행동과 다름없다고 생각합니다.

마스크나 손소독제의 값을 안정시키기 위하여 폭리를 취하는 업체의 판매를 중지시키고 이러한 업체의 가격담합을 제재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주십시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