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무증상 우한 교민 우선 이송, 수용시설은 전염 우려 고려해 선정"

확산 막으려는 중국 정부, 전염 우려한 국내 여론 두루 고려한 결과로 분석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상황 및 향후 조치계획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김 차관은 이날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교민과 유학생 수송대책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상황 및 향후 조치계획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김 차관은 이날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교민과 유학생 수송대책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교민 가운데 읫미 증상이 없는 교민을 우선 수송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앞서 '무증상자'를 함께 이송한다고 밝혔으나 이내 분리 수송으로 가닥 잡은 모양새다.

정부는 29일 오후 중국 당국과 협의한 끝에 우한 교민 중 무증상자를 우선 이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귀국 교민은 공항에서 증상여부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경우 바이러스 통상 잠복기인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한다. 시설은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다. 이곳에선 가급적 교민 간 접촉을 피하도록 하고, 개인공간을 벗어나야 한다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게 할 방침이다. 입소기간 중 외부 출입과 면회를 금한다.

또 의료진을 상시 배치한다. 1일 2회 발열검사 후 문진표를 작성, 건강 상태를 점검한다. 아울러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이는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해 확진 여부를 판정한다.

당초 귀국자는 대형시설 한 곳에서 지낼 수 있도록 했지만, 귀국 희망 국민 수가 처음 150여명 수준에서 700여명 이상으로 증가해 1인 1실(별도 화장실 포함) 방역 원칙에 따라 방역통제가 가능한 시설을 2개로 늘렸다.

선정된 2개 수용시설에는 의료장비와 인력을 배치한다. 생활물품도 제공해 귀국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당초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함께 이송하려다 무증상자 우선 이송으로 선회한 것은 감염 확산을 막으려는 중국 정부와, 추가 확진자 발생을 염려하는 국내 여론을 종합한 결론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오전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유증상자도 (기내에서) 따로 격리해 태울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간 교차 감염을 예방해 좌석을 구분하고, 무증상자끼리도 잠복기일 가능성을 고려해 주변 좌석을 비워 태운다는 것.

이는 우한 교민을 이송할 전세기가 내부 공기 순환을 통해 필터링을 할 수 있어 교차 감염 가능성이 낮다는 이유였다.

이런 방침이 알려지자 온·오프라인에선 유·무증상자를 동시 이송할 시 교민들끼리는 물론 귀국 후 국내 거주하던 주민들에게도 감염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높아졌다. 유증상자 가운데 확진 판정에 처하는 교민이 나오면 국내 보건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것.

김갑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귀국 희망 국민들의 불편과 감염 가능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용 대책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31일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29일 오전 인천공항 대한항공 정비창에서 정비사들이 항공기를 정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31일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29일 오전 인천공항 대한항공 정비창에서 정비사들이 항공기를 정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