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文대통령''은팔찌 찬 조국'…한국당 동영상 논란

애니메이션 통해 '벌거벗은 대통령, 은팔찌 찬 조국' 그려
與 "천인공노할 내용"…靑 "협치 모습 보여야"

자유한국당은 2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캐릭터 '오른소리 가족' 제작발표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댄 애니메이션을 발표했다.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자유한국당은 2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캐릭터 '오른소리 가족' 제작발표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댄 애니메이션을 발표했다.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자유한국당이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 속옷만 걸친 문재인 대통령, 수갑을 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습을 애니메이션으로 풍자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한국당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마스코트 '오른소리 가족' 제작발표 및 전시회를 열고, 이 마스코트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 '벌거벗은 임금님'을 공개했다.

이 애니메이션에서 문 대통령을 풍자한 임금이 "드디어 내가 이 나라를 차지했군"이라며 즉위식에 입을 옷을 주문하고, 신하들은 투명한 '안보재킷', '경제바지', '인사넥타이'를 준비한다.

임금이 재킷을 입을 때는 미사일이 떨어지는 장면이 나오고, 임금은 "북나라가 즉위를 축하하는 축포를 터뜨리는구나"라며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연상시켰다.

바지를 입을 때는 백성을 향해 "갑작스러운 경제 부흥에 놀라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구나. 이것이야말로 소득주도성장"이라고 감탄하는 장면과 길거리에 나앉은 국민을 겹쳐 보여준다.

넥타이를 매는 모습 옆으로는 조 전 장관이 체포되는 장면을 그려 넣었다. 조 전 장관은 두 팔에 수갑을 차고 있었는데, 이를 보면서 임금은 "안 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수갑의 은어)를 차니 더 멋지구나"라고 했다.

이에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공개한 동영상은 충격을 금할 수 없는 내용으로 채워졌고,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며 "그런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한국당은 국민 모욕 동영상 제작 관련자 모두를 엄중 문책하고 국민께 즉각 사과하라"고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청와대 입장을 논의하거나 의견을 모으지는 않았다"면서도 "결국 정치가 국민에게 보여줘야 하는 모습은 희망과 상식, 협치의 모습으로 이는 우리와 여야 모두에게 해당될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현직에 있던 2017년 1월 표창원 민주당 국회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전시회에서 박 전 대통령을 나체 상태로 묘사한 '더러운 잠'(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작품)이 전시돼 논란이 된 바 있다.

2004년에는 한나라당(한국당의 전신) 의원극단 '여의도'가 연극 '환생경제'(還生經濟)를 연출하며 당시 현직이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노가리'로 비꼬면서 원색적인 욕설과 성적비하 대사를 해 논란이 일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