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오른소리' 만화 논란에 민주당 "인권침해이자 국민 모독"

출처: 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출처: 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및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희화화한 애니메이션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한국당은 '오른소리 가족' 캐릭터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 7가지를 공개하고 인형극을 선보였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선 '벌거벗은 임금님' 편으로 제작된 애니메이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문 대통령은 간신들의 말에 속아 안보자켓, 경제바지, 인사넥타이를 입은 줄 착각해 벌거벗은 모습을 유지하는 인물로 표현됐다. 또한 조 전 장관은 경찰차 앞에서 수갑을 차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문 대통령 캐릭터는 "안 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지다"고 말하며, 조 전 장관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즉위식에서 벌거벗은 채 "신나게 나라 망치더니 드디어 미쳐버렸다", "나라가 아무리 어려워도 옷을 입을 줄 모르는 멍청이를 임금으로 둘 수 없죠. 차라리 부지런히 일하는 우리 집 소가 낫다" 등의 조롱을 받는다. 애니메이션의 마지막은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이것이 바로 끊이지 않는 재앙, 문재앙이란다"고 말하며, 문 대통령의 이름을 비하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영상 시청이 끝난 뒤 "우리 정당사에 있어서 당 차원의 가족 캐릭터를 만들어서 국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려는 시도는 최초일 것"이라며 "오른소리 가족이 만들 재밌는 이야기에 많은 관심 가져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되자 논란의 중심에 서며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한국당이 천인공노할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며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교육용이라면 아동에 대한 인격 침해,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라면 국민 모독"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