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강·형산강 등 AI 고위험 지역 방역 강화

농식품부, AI 위험지역 3단계로 분류

농식품부 제공. 농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는 철새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계속 검출됨에 따라 철새도래지에 대한 소독 등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달 1일부터 전국 철새도래지 96곳을 대상으로 환경부와 함께 예찰검사를 하고 있다.

김천을 포함해 지금까지 철새에서 H5형 AI 항원 6건이 검출됐다.

환경부 조사 결과 우리나라를 찾은 겨울 철새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늘어난 61만1천마리로 조사됐다.

대만, 중국, 러시아 등 주변 국가에서는 AI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위험한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이에 과거 AI 발생 상황, 야생조류 검출 현황, 가금 사육 밀집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를 고위험·중위험·저위험 3단계로 분류했다.

경북의 경우 고위험 철새도래지는 금호강, 형산강이 포함됐고, 중위험에는 낙동강, 감천 저위험은 해평이 속했다.

농식품부는 고위험 20곳에 대해 군 제독차량과 광역방제기 등을 추가 배치해 매일 소독하고 가금 농가 진출입로에 생석회를 뿌리며 축사 지붕까지 소독한다.

중위험 59곳에 대해서는 주변 도로와 농가 진출입로를 중심으로 매일 소독하고 저위험 17곳은 주 1회 이상 소독한다.

농식품부는 "철새가 전국에 본격적으로 도래하는 위험시기인 만큼, 모든 가금 농가는 AI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