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 정국' 靑 청원전으로…"윤석열 처벌" 38만 돌파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기소 소식 후 20만 돌파
조국 임명 찬성 청원 67만, 반대 청원 30만명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을 먹으러 구내식당으로 가던 중 손으로 이마를 짚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을 먹으러 구내식당으로 가던 중 손으로 이마를 짚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문제가 정치권을 넘어 양측 지지자들의 여론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 후보자 수사 관련 기밀을 누설했다며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8일 오후 3시 50분 현재 38만 명을 넘어섰다. 조 후보자 임명 청원 참여인원이 67만 명을 넘어섰고, 이에 맞서 조 후보자 반대 청원 역시 참여인원 30만 명을 기록 중이다.

지난달 27일 검찰이 조 후보자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에 돌입하자 이튿날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주십시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청원이 게시됐다. 이 청원은 이달 6일 국회 인사청문회 막바지에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전격 기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청원 동의 인원이 급증, 7일 오전 청와대가 공식 답변에 나서야 하는 동의 기준 20만 명을 넘겼다.

그럼에도 이날 오후 한 방송사가 검찰에 압수된 정 교수 개인 컴퓨터에서 동양대 총장 직인 파일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자 동의수가 더욱 증가하는 등 이날 하루에만 참여인원이 1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추산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조 후보자를 꼭 임명해달라'며 등록된 청원 역시 참여인원이 67만 명을 넘어섰다.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조 후보자 지지자들 사이에서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가 더욱 확실해졌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는 제목의 청원도 같은 시간 기준 동의수가 30만 명에 육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