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환수의 골프 오디세이<14>급한 스윙 고치기

급한 스윙 고치기 사진 1 급한 스윙 고치기 사진 1

 

급한 스윙 고치기 사진 2 급한 스윙 고치기 사진 2

급한 스윙은 느리게 만들면 된다. 지극히 맞는 말이다. 급한 스윙은 손으로, 손목으로 볼을 타격하기 때문에 생겨난 골프 리듬이다. 그러므로 손을 제한하고 몸으로 한다면 이 현상은 교정할 수 있다는 얘기다. 손은 몸에서 손쉽게, 급하게 움직일 수 있는 작은 근육이다. 그러나 몸통은 쉽게 회전하거나 급하게 움직일 수 없다. 큰 근육으로 둘러싸인 몸통은 손처럼 빠르게 움직이지 못하고 느리고 더디다. 급하지 않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급한 스윙은 무엇이 문제가 될까 짚어보면 골프의 모든 움직임에서 손만으로(특히 오른손) 클럽을 낚아채 스윙을 마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 스윙의 결과는 손의 움직임에 따라 방향성을 상실할 뿐만 아니라 비거리에도 심각한 손실을 초래하게 된다.

그렇다면 이 스윙의 문제점은 어디서부터 생겨난 것일까. 스윙을 처음 배우고 익힐 무렵에 눈앞에 볼이 놓여 있는 사실을 지나치게 자각한 탓에 클럽으로 볼을 맞추려고 시도하기 때문이다. 볼을 맞추려는 노력은 클럽을 쥔 오른손목과 오른 팔목을 이용하게 되고 몸통이 사용되기 전에 손이 앞질러 임팩트를 하는, 결국 휘두르는 스윙이 아니라 때리고 맞추기에 급급한 급한 스윙이 되고 마는 것이다.

급한 스윙과 빠른 스윙은 엄연하게 구분해서 인식할 필요가 있다. 급한 스윙은 몸의 움직임에 의지하지 않은 채 순전히 손목의 빠른 움직임에 의해 스윙하기 때문에 몸을 빠르게 움직여 스윙이 완결되는 것과 크게 다르게 나타난다. 우선 단타의 짧은 스윙이 손으로 하는 급한 스윙의 특징이다. 그리고 이 스윙은 백스윙과 피니시의 완성을 기대하기 어렵다. 결과적으로 스윙 중 손목의 힘으로 볼을 강타하기 위한 준비에 골몰하게 된다. 이 스윙이 오랫동안 이어질 경우 손목은 무조건적이며 습관적인 반응으로 힘을 더해 때린다. 필자가 가장 경계하고 교정하기를 망설이는 부류의 골퍼들이기도 하다.

이 스윙의 또 다른 특징은 몸통이나 하체의 스윙 밸런스를 교정해 완성해도 결국은 손과 팔뚝이 먼저 볼을 향해 돌진하기 때문에 여타 교정을 한순간에 무용지물로 만들고 만다. 이를 교정하기 위해 펼치는 노력은 다른 기능을 개선하는 것보다 몇 배의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야만 가능하다. 먼저 손목의 근육 기능을 유연하게 하기 위한 빈스윙을 끝없이 반복해야 하며 임팩트 순간에 대한 인지능력을 크게 떨어트리는 멘탈의 강화가 필수적이다.

그리고 한손으로 클럽을 들고 볼 맞추기를 무한 반복하길 권유한다. 손목의 힘을 사용할 경우 볼은 영락없이 클럽페이스의 정타를 비켜 맞기 십상이다. 한 손 스윙 훈련은 손과 팔뚝이 아니라 팔과 어깨의 쓰임을 바르게 단련할 수 있다. 또 몸통 전체를 활용한 스윙에 대해 기본기부터 다시 점검한다는 각오를 새겨야만 비로소 손목으로 치는 급한 스윙을 멈출 수 있다는 사실도 새겨야 한다. 골프 칼럼니스트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