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악산 하야로비공원 명칭 사명대사공원으로 변경

사명대사공원 조감도. 김천시 제공 사명대사공원 조감도.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는 올해 4월 준공 예정인 황악산 하야로비공원(가칭)을 사명대사공원으로 이름을 바꾼다고 14일 밝혔다.

공원 이름 변경은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1개월 동안 시 홈페이지 및 읍면동 민원실등에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명대사공원이 응답자 중 47%로 가장 선호도가 높아 이를 반영한 것이다.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으로 이름을 떨친 사명대사는 직지사에서 출가해 주지를 지내는 등 김천시와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

당초 김천시가 공원 이름으로 사용하려던 황악산 하야로비공원은 해오라기의 옛말로 순우리말이다. 하지만 하야로비공원이 일본어 어감이 있다는 오해가 있어 이름을 바꿔달라는 요구가 수시로 있어 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사명대사를 공원 명칭으로 활용해 김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앞으로 공원 부근에 조성될 사명대사 모험의 나라와 황악 지옥테마체험관과 함께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름을 바꾼 사명대사공원은 2016년부터 모두 93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김천시립박물관, 건강문화원, 솔향다원 등 다양한 시설들과 국내 최고 높이의 5층 목탑인 평화의 탑 등을 조성한다.

경북 김천시가 직지사 인근에 조성된 직지문화공원, 무궁화공원, 친환경생태공원, 사명대사공원 등 4개 공원 조감도.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직지사 인근에 조성된 직지문화공원, 무궁화공원, 친환경생태공원, 사명대사공원 등 4개 공원 조감도. 김천시 제공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