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새 로고, 테두리만 네모에서 원형으로···디자인 가격이 3억?!

샤오미의 옛 로고(우)와 우리돈 약 3억원을 들여 제작한 새 로고(좌). 트위터 갈무리 샤오미의 옛 로고(우)와 우리돈 약 3억원을 들여 제작한 새 로고(좌). 트위터 갈무리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샤오미(小米)가 새로운 로고를 선보였다. 그런데 기존 네모 테두리에서 원형으로 변경되었을 뿐인데 디자인 가격이 어마어마해 누리꾼들의 조롱을 받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일 보도했다.

이 디자인을 위해 3년에 걸쳐 3억여원을 투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중국 누리꾼들은 "사장이 사기를 당했다"며 "경찰을 불러라"고 유쾌하면서도 정곡을 찌르는 댓글을 계속해서 남겼다.

샤오미 창업주이자 CEO인 레이쥔(雷軍)은 지난달 30일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하는 행사에서 새로운 로고를 발표했다. 샤오미의 '미'(米)를 영어로 쓴 'mi'는 그대로 둔 채, 기존 사각형 테두리를 원형으로 바꾼 것이다.

레이 CEO는 2017년부터 로고에 변화를 주고자 했고, 마침내 일본 유명 디자이너 겐야 하라의 도움을 받아 새로운 디자인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SCMP는 "샤오미는 로고 디자인 변경 비용을 밝히지 않았으나 중국 누리꾼들이 재빨리 200만 위안(약 3억 4천만원)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 로고와 거의 유사한 로고에 중국 누리꾼들이 "나는 2만 위안에 할 수 있다" "아는 2천 위안에 할 수 있다"는 댓글을 올리며 이를 희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중 "사장이 사기를 당한 것 같다"는 댓글에는 4천여개의 '좋아요'가 달렸다.

레이 CEO도 이러한 대중들의 반응을 예상했다. 그는 행사장에서 바뀐 로고를 소개하면서 "원래 로고를 둥글게만 바꿔서 실망했습니까?"라고 청중에 물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바뀐 로고가 자사의 '내부 정신'과 '질의 향상'을 상징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레이 CEO의 계획된 마케팅 전략일 가능성도 있다는 추측도 있다.

일부에서는 샤오미의 새 로고를 둘러싼 논란과 관심이 이미 로고 디자인 비용을 상쇄하는 효과를 낳았다고 해석한다.

누리꾼들은 샤오미 사장이 일본인 디자이너에게 당했다고 지적했지만, 샤오미 사장은 실상 온라인상 모든 갑론을박을 이용했다는 뜻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