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묘지 앞 꽃 장사하는 엄마…"딸 옥스퍼드대 등록금 위해"

딸 메르베가 공동묘지에서 꽃을 파는 어머니 굴스렌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영국 명문 옥스퍼드대에 다니는 딸과 헌신적인 어머니의 감동 스토리'로 터키 현지 방송에 소개됐다. 트위터 갈무리 딸 메르베가 공동묘지에서 꽃을 파는 어머니 굴스렌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영국 명문 옥스퍼드대에 다니는 딸과 헌신적인 어머니의 감동 스토리'로 터키 현지 방송에 소개됐다. 트위터 갈무리

터키에 수년간 공동묘지 앞에서 꽃을 판 어머니가 있다. 영국 명문 대학교 옥스퍼드대에 재학 중인 딸의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서 오늘도 예쁜 생화를 매대에 진열한다.

터키인 굴스렌 보즈쿠르트(57)는 꽃을 팔아 10년 넘게 가족의 생계와 자식들의 대학 등록금을 책임졌다. 특히 딸 메르베 보즈쿠르트(25)가 옥스퍼드대 의대에서 신경외가 의사가 되기 위해 공부하는 것을 뒷바라지했다.

어려운 형편에도 딸의 명문대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일하는 굴스렌의 사연은 최근 지역 방송국을 통해 소개되기도 했다. 인터뷰에서 어머니 굴스렌은 "건강하다면 일하는 것이 최선이다. 내가 번 돈을 아이들을 위해 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에 딸 메르베는 "어머니를 존경하고,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메르베가 공동묘지에서 꽃을 파는 어머니 굴스렌 옆에 앉아 있다. 트위터 갈무리 메르베가 공동묘지에서 꽃을 파는 어머니 굴스렌 옆에 앉아 있다. 트위터 갈무리

이들의 사연이 방송되자 현지 온라인에서는 모녀에게 감동했다는 반응이 쏟아졌고, 일각에서는 메르베에게 전달할 장학금을 모으자는 제안까지 나왔다.

이 감동적인 사연은 순식간에 충격적인 반전으로 탈바꿈했다. 메르베가 옥스퍼드대 학생이 아니었던 것이다.

메르베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려는 사람들이 대학 측에 문의를 하자 옥스퍼드대학은 '그런 학생이 없다'는 답변을 해왔다.

어머니 굴스렌이 공동묘지 근처에서 꽃을 팔고 있는 모습. 트위터 갈무리 어머니 굴스렌이 공동묘지 근처에서 꽃을 팔고 있는 모습. 트위터 갈무리

어머니 굴스렌은 이제껏 딸이 명문대 재학 중이며, 유학 중이라고 믿고 어렵게 꽃을 팔아 번 돈을 터키에서 영국으로 송금해왔다. 그러나 알고 보니 딸 메르베는 터키 이스탄불의 한 부동산 중개소에서 일하고 있었고, 여권조차 없어 해외에 나간 기록도 전무한 상황임이 밝혀졌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지자 메르베는 결국 "내가 만들어낸 이야기다. 나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내 거짓말을 믿게 했다. 어머니를 속상하게 해 마음이 정말 좋지 않다"고 머리 숙여 사과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