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모한 러시아 20대, 알통 키우려고 팔에 기름 6ℓ 주사

키릴 테레신.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키릴 테레신.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헐크 같은 우람한 팔을 만들려고 자신의 팔에 6L에 달하는 기름을 주입한 남성의 사연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팔에 기름(신톨 Synthol Oil)을 주입했다가 부작용으로 수술까지 받은 러시아 출신 키릴 테레신(24)을 소개했다.

키릴은 단시간에 팔 근육을 만들기 위해 2017년부터 자신의 이두와 삼두근에 신톨을 여러 차례 주입했다. 그 결과 총 6ℓ의 기름이 팔에 주입, 팔 굵기는 24인치로 늘어났다.

자신이 원하는 근육질 몸매를 갖게 된 키릴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팔을 자랑하며 누리꾼으로부터 '러시안 헐크', '뽀빠이' 등으로 불리며 화제몰이를 했다.

원래 신톨은 근육통, 구내염 치료 등에 사용하는 액체 화합물로, 필요한 부위에 바르거나 가글하는 형태다. 소염진통제처럼 통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알려졌다.

일부 보디빌더들 사이에서는 신톨 기름을 신체에 주입하는 것이 단기간에 근육의 부피를 키우는 팁으로 알려져 있지만, 장기간 주입 시 염증과 통증을 동반, 심하면 근육이 파열되는 부작용이 발생 할 수 도 있다.

 

키릴 역시 1년도 지나지 않아 부작용에 시달렸는데 2018년부터 갑자기 고열을 앓고 팔을 움직이는 데 극심한 고통을 동반하게 됐다. 증상이 악화되자 그는 기름 제거 수술을 받기로 했다.

외신이 이날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키릴의 수술을 맡은 의사 드미트리 멜니코프는 "신톨 주입으로 근육이 상당히 손상됐다"라면서 "키릴은 성공적으로 기름 제거 수술을 마쳤지만, 정상적인 몸을 회복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트레이너들이 종종 자신의 몸에 신톨을 주입하는데 이는 조직 섬유증과 괴사를 일으킬 수 있다. 절대 해선 안 되는 행동"이라고 경고했다.

수술을 마친 키릴은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리고 "바보 같았던 내 행동을 후회한다"라면서 "현재는 회복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