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의 우주선 '스페이스X' 시험발사서 또 폭발

스페이스X의 온라인 생중계 갈무리. 3일 텍사스주 브라운스빌의 보카 치카 빌리지 인근 사우스 텍사스 시험장에서 시험 비행 중인 스페이스X의 스타십 SN10 시제품의 모습. AFP 연합뉴스 스페이스X의 온라인 생중계 갈무리. 3일 텍사스주 브라운스빌의 보카 치카 빌리지 인근 사우스 텍사스 시험장에서 시험 비행 중인 스페이스X의 스타십 SN10 시제품의 모습. AFP 연합뉴스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의 시제품(프로토타입) SN10이 착륙 직후 또다시 폭발했다.

스타십 시제품이 시험발사 과정에서 폭발한 것은 이번이 연속 세 번째다.

AFP통신, 블룸버그통신은 스페이스X가 3일 오후 5시 15분(현지시간)께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기지에서 발사한 스타십 시제품 'SN10'이 무사히 착륙한 직후 불길에 휩싸여 폭발했다고 보도했다.

SN10은 고도 약 10㎞까지 비행한 후 착륙까지 마쳤지만, 아래쪽에서 불길이 솟아나면서 수분 후 폭발했다. 스페이스X는 이번 시험발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3일 스페이스X가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에서 시험비행을 한 뒤 첫 직립 착륙을 마쳤다. 하지만 몇 분 후, 로켓 베이스에서 불이 났고, 이내 폭발했다. UPI 연합뉴스 3일 스페이스X가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에서 시험비행을 한 뒤 첫 직립 착륙을 마쳤다. 하지만 몇 분 후, 로켓 베이스에서 불이 났고, 이내 폭발했다. UPI 연합뉴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해 12월 9일, 지난달 3일에도 각각 스타십 시제품을 시험발사 했지만 모두 착륙 중 폭발했다.

이번 시제품은 착륙은 성공해 일부 진전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평가했다.

스페이스X는 2년 안에 스타십에 12명까지 태워 달까지 왕복하도록 하고, 종국에는 화성에 탐사대를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장이 120m에 달할 스타십은 인간 100명과 화물 100t가량을 싣고 달과 화성을 오갈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머스크는 올해 스타십이 첫 궤도비행 준비를 마칠 것을 80∼90% 확신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