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가 27곳 골절 '미국판 정인이' 사건, 부모 1급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

아동 학대 연출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아동 학대 연출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미국판 '정인이 사건' 발생, 부모 1급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

미국의 생후 2개월 된 여자아이의 몸에서 27곳에 이르는 골절상이 발견됐다.

17일(현지시간) 폭스 뉴스 등은 조지아주 라마 카운티에 사는 여성 제시카 미란다 코피(30)가 지난주 그린핀의 웰스타 스폴딩 지역 병원에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딸을 데려와 진찰을 받던 중 발생한 사건을 보도했다.

어머니인 미란다는 아기가 아픈 곳이 있어 왔다며 태연하게 병원 접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진찰을 맡은 의사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아기가 둔기에 의해 신체 27군데가 골절 된 것을 확인한 것이다.

의사는 해당 사실을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즉각 아이 엄마인 미란다와 남자 친구인 필립 루크 노먼(28)을 1급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미란다는 식당 종업원, 노먼은 정비공으로 일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아기의 학대에 대해서 부모는 "아무것도 모른다"며 사건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생후 2개월 아이의 몸에서 어떻게 수십 곳의 골절이 발생했는지 대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아이는 현재 지역 내 다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미란다의 또 다른 자녀는 당국의 보호 아래 있다고 폭스 뉴스는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