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해로한 노부부, 코로나 치료 받다 한날 한시 손 잡고 사망

딕 미크 씨 부부. 사진 : 미국 ABC 뉴스 딕 미크 씨 부부. 사진 : 미국 ABC 뉴스

미국에서 70년을 함께 산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한날 한시에 사망했다.

22일(현지시각) 미국 ABC 뉴스 등 외신은 몇 분 간격으로 세상을 떠난 딕 미크(89)와 셜리 미크(87) 부부의 슬픈 사연을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사는 미크 부부는 지난해 12월 22일 결혼 70주년을 맞이해 식구들을 불러 축하하는 자리를 가진 이후 감기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한 감기에 걸린 줄 알았지만 악화하는 몸 상태에 결국 병원에 입원,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처음에는 서로 다른 병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시간이 가도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고 한다. 자녀들은 부부의 임종을 직감하고 "두 분이 함께 있을 수 있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한 병실에서 지내게 된 노부부는 얼마 뒤 마지막 순간을 맞았다. 부인 셜리 씨가 먼저 눈을 감자 간호사는 남편에게 "이제 손을 놓아도 된다. 부인이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이후 곧 그 역시 숨을 거뒀다.

이들 부부의 딸 하퍼 씨는 "부모님의 애창곡인 존 덴버의 곡이 나오는 병실에서 두 사람은 임종 순간까지 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라고 사연을 전했다.

이들의 자녀들은 "우리 부모님의 이야기는 마치 동화 같은 엔딩이었다. 떠나보내야 하는 마음은 찢어지지만 두 분이 이제 영원히 함께 계실 수 있다는 것에 마음이 놓인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