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우렁쉥이 발견 영상 보니…지렁이? 자루? 젤라틴 덩어리? "기생명체"

길이만 8미터에 지렁이를 연상케 하는 기생명체가 발견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스티브 해서웨이(56)와 앤드루 버틀(48)가 뉴질랜드 화이트 섬 부근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하다 발견한 것으로 젤라틴 성분으로 된 바람 자루 모양의 생명체을 만났다.

몸길이 8m쯤 되는 이 생명체는 수심 10m 바다에서 느린 속도로 200m쯤 이동했다. 이 생명체는 가끔은 떨기도 하고 여러 가지 다른 모양과 크기로 변신도 했다.

우리말로는 불우렁쉥이로도 불리는 이 생명체는 젤라틴 성분의 플랑크톤 수억, 수천 마리가 한데 모여 만들어진 피낭동물 피로솜으로 추정된다.

Giant Pyrosome and Salps - pelagic sea squirts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