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스파이더맨' 알랭 로베르, 이번엔 런던 고층빌딩 오른 뒤 체포

지난 6월 국내 롯데월드타워 오르다 체포

런던 시내 고층건물 오르는 알랭 로베르. 연합뉴스 런던 시내 고층건물 오르는 알랭 로베르. 연합뉴스

이른바 '프랑스 스파이더맨'으로 불리는 암벽등반가 알랭 로베르(56)가 이번에는 런던의 한 고층건물에 올라가다 경찰에 붙잡혔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로베르는 런던 금융가에 자리잡은 202m 높이의 세일즈포스 타워(옛 헤론 타워)를 로프나 다른 안전장비 없이 올랐다.

런던 경찰은 건물 주변에 저지선을 치고 교통을 차단한 뒤 건물 꼭대기에서 로베르를 '공공 불법 방해'(public nuisance) 혐의로 체포했다.

로베르의 매니저에 따르면 44년의 등반 경력을 가진 로베르는 1990년대 중반부터 초고층 건물 외벽 등반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현재까지 160여 개 건물에 올랐다.

이 중에는 세계 최고 높이(828m)인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를 비롯해 대만 타이베이의 101빌딩 그리고 런던의 로이즈 빌딩 등 대표적 랜드마크가 포함돼 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도 체포된 경력이 있다. 지난 6월 국내 최고 높이인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무단으로 오르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