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서 복귀 손흥민, 뉴캐슬전 45분 뛰고 '슈팅 0'

3주 가량 쉬어 몸놀림 아직 더뎌…토트넘, 케인 멀티골에도 무승부

손흥민(토트넘)이 4일 밤 뉴캐슬전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출전해 볼을 다루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4일 밤 뉴캐슬전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출전해 볼을 다루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햄스트링 부상을 딛고 그라운드에 복귀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몸놀림이 아직은 더뎌 공격포인트를 쌓지 못했고, 부상을 털어냈다는 것을 알리는 데 만족해야 했다.

손흥민은 4일 밤 영국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0-2021시즌 EPL 30라운드 원정경기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경기 종료까지 45분여를 소화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은 이후 3주 가까이 쉰 손흥민은 이 기간 리그 2경기에 결장했고 한-일간의 80번째 국가대표팀 경기에도 참가하지 못했다. 재활에 전념한 손흥민은 지난 2일 팀 훈련에 복귀해 뉴캐슬전을 복귀 무대로 삼았지만 단 한 차례 슛도 날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리드했으나 후반 40분 뉴캐슬에 동점골을 내주며 2대2 무승부를 기록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5점을 줬다. "부상에서 돌아왔지만, 임팩트를 보여주기 위해 고전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