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원 연봉 조정, 대구FC 손 들어준 K리그 조정위

구단 제시액으로 결정

프로축구연맹에 연봉조정신청을 한 대구FC 정승원이 4일 오후 종로구 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조정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연맹에 연봉조정신청을 한 대구FC 정승원이 4일 오후 종로구 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조정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fc 정승원의 연봉조정신청에서 구단이 먼저 웃었다.

프로축구연맹은 4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21 K리그 조정위원회를 열고 정승원의 2021년도 연봉을 구단이 제시한 금액으로 최종 결정했다.

정승원은 대구의 미드필더로 뛰며 지난해 26경기에서 7도움을 기록했다. 정승원은 전년도 연봉의 2배를 원했고 대구 구단도 정승원의 활약상을 인정해 연봉 인상은 일부 받아들였지만 올해 만료되는 계약의 연장 여부와 초상권 문제 등에서 이견이 발생해 협상이 결렬됐다.

정승원과 대구는 지난달 24일까지 연맹에 선수 등록을 하지 못했고, 조정위의 결정을 따르게 됐다.

대구 관계자는 "연봉 금액부분에선 구단이 제시한 인상액과 큰 차이가 없었다. 부족한 금액도 선수의 활약에 따른 옵션으로 충분히 조율 가능했다"고 전했다.

한편, 연봉 조정을 받아들이지 않은 선수는 21일 이내 대한축구협회 분쟁조정위원회에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