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13경기 만에 '시즌 1호골' 쐈다…팀은 1-2로 패배

0-1로 뒤진 전반 24분 동점골…득점 침묵 깬 마수걸이 골

17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15라운드 지롱댕 드 보르도 대 AS 생테티엔 경기에서 보르도의 황의조가 13경기 만에 시즌 1호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15라운드 지롱댕 드 보르도 대 AS 생테티엔 경기에서 보르도의 황의조가 13경기 만에 시즌 1호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28)가 13경기 만에 마침내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을 쏘아 올렸다.

황의조는 17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생테티엔과 2020-2021 리그앙 정규리그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팀이 0대1로 끌려가던 전반 24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보르도는 후반 생테티엔에 추가 실점하면서 1대2로 패배해 2연패에 빠졌다.

이번 시즌 개막 후 도움 1개를 기록한 것 외에 좀처럼 공격포인트를 쌓지 못했던 황의조는 13번째로 출전한 이 날 경기에서 기나긴 골 침묵을 깨뜨렸다.

0대1로 뒤진 전반 24분 황의조는 폴 베스의 긴 크로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침투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빠르게 동점 골을 뽑아냈다.

황의조는 후반 16분 니콜라 드 프레빌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왔고 보르도는 후반 30분 생테티엔 이방 네유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패했다.

승점을 쌓지 못한 보르도는 13위(승점 19)에, 생테티엔은 14위(승점 16)에 자리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