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돌린 네이마르, 발목 골절 아닌 염좌…"신이 구했다"

파리 생제르맹의 네이마르가 부상을 당한 뒤 쓰러져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리 생제르맹의 네이마르가 부상을 당한 뒤 쓰러져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중 발목 부상으로 쓰러진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의 네이마르가 염좌 진단을 받았다.

PSG 구단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검사 결과 네이마르의 부상이 발목 염좌로 확인됐다. 48시간 이내에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마르는 전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 2020-2021시즌 리그1(1부리그) 14라운드 홈 경기(PSG 0대1패)에서 후반 50분 발목을 다쳤다.

리옹 미드필더 티아고 멘데스에게 태클을 당했는데, 왼발이 멘데스의 발 사이에 끼면서 발목이 비틀렸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네이마르는 손으로 그라운드를 내리치며 고통을 호소했고 들것에 실려 나갔다.

 

네이마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상황이 더 나쁠 수도 있었지만, 신이 나를 구했다"며 "가능한 한 빠르게 회복해 돌아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