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 폭풍' 계속 된다…23일 4부팀과 경기

23일 영국 런던 레이튼과의 경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이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3번째 골을 터뜨린 뒤 팀 동료인 해리 케인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요일을 기대하게 한 대승! 너의 놀라운 지원과 4개의 도움도 고마워'라는 글을 올렸다. 동시에 자신과 케인이 팔을 휘감아 안는 사진을 게재하며 레이튼과의 홈경기에서 '골폭풍'을 예고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이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3번째 골을 터뜨린 뒤 팀 동료인 해리 케인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요일을 기대하게 한 대승! 너의 놀라운 지원과 4개의 도움도 고마워'라는 글을 올렸다. 동시에 자신과 케인이 팔을 휘감아 안는 사진을 게재하며 레이튼과의 홈경기에서 '골폭풍'을 예고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4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총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5대2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4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총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5대2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4골 폭풍'으로 축구계를 강타한 손흥민 (28·토트넘)의 골 폭풍이 이번 주에도 지속할 전망이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2시 영국 런던 레이턴의 브리즈번 로드에서 열리는 2020-2021 카라바오컵(리그컵) 3라운드에서 리그2(4부) 팀인 레이턴 오리엔트와 맞붙는다. 지난 20일 손흥민의 역사적인 4골 맹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이 5대2 대승을 거둔 사우샘프턴과의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경기를 치른 지 이틀만이다.

4부리그 팀을 만나는 비교적 수월한 대진인 만큼 또 한 번의 골 폭풍을 기대해볼 만하다. 사우샘프턴전 전 경기를 소화한 손흥민도 숨을 고를 가능성이 작지 않다. '손흥민에게 휴식을 줘야 한다'는 여론도 일고 있다. 그러나 연속출장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4부리그 팀에 자칫 덜미를 잡히거나 고전하면 앞으로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데다 지난 시즌 조기 탈락의 굴욕을 털어내기 위해서라도 승리를 위한 손흥민의 출전은 필수이기 때문이다.

손흥민도 이날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손흥민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요일을 기대하게 한 대승! 너의 놀라운 지원과 4개의 도움도 고마워'라는 글을 올렸다. 동시에 자신과 케인이 팔을 휘감아 안는 사진을 게재했다.

전날 경기에서 해리 케인이 손흥민의 4골 모두에 관여하며 4개 도움을 주며 EPL 역사상 최초의 기록을 달성하는데 대한 기쁨과 케인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아울러 23일 열리는 레이튼과의 홈경기에서 '골폭풍'을 예고했다.

이 경기 이틀 뒤인 25일 오전 3시 슈켄디야(마케도니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3차 예선 원정경기가 이어지고, 다시 27일 오후 10시 뉴캐슬과 EPL 홈 경기가 있다. 홈에서 그것도 일요일에 치르는 경기인만큼 또다시 슈퍼 'Sonday'를 기대하는 팬들이 많다.

손흥민의 활약에 따라 이번 주내로 EPL 득점 단독선두로 치고 나갈 수도 있다. 현재 손흥민은 리그 2번째 경기 만에 4골을 기록, 총 4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득점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