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상무, 20일 성남FC 상대 승점 3점 '정조준'

작년 1승 뒤 3경기 모두 0대1 패
무더운 날씨에 공격수 부상 변수

경기에 나서며 경례자세를 취하는 상주상무 선수들. 상주상무 제공 경기에 나서며 경례자세를 취하는 상주상무 선수들. 상주상무 제공

한국프로축구 상주상무가 상승세를 이어 성남 원정서 승점 3점을 정조준한다.

상주상무는 20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8라운드 성남FC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상주와 성남의 최근 열 경기 전적은 상주가 2승 4무 4패로 뒤처진다. 지난해 열린 네 번의 맞대결서는 상주가 시즌 첫 경기서 1대0으로 승리한 이후 줄곧 0대1로 모두 패했다. 네 경기 모두 한 골 싸움으로 순간의 집중력이 승패를 갈랐다. 이번 성남전은 체력이 승패를 좌우할 전망이다. 해가져도 더운 날씨에다 양 팀 모두 일주일 동안 세 경기를 치르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 중이기 때문이다.

체력 뿐 아니라 득점력도 승패를 가를 주요인이다. 상주는 공격수들의 부상, 성남은 세 경기 동안 한 골에 그친 결정력 부족으로 인해 양 팀 모두 득점에 빨간 불이 켜졌다. 부정적 상황을 극복하고 득점포를 터뜨리는 팀이 승리를 가져갈 전망이다.

특히 상주는 오세훈을 앞세우고 강상우를 중심으로 한 2선의 전개로 서울전 승리를 가져왔던 것처럼 이번 경기 또한 전방압박에 초점을 맞춰 득점포를 가동할 예정이다.

김태완 감독은 "체력적 부분이 가장 걱정이다. 성남이 하루를 더 쉬긴 했지만 우리와 비슷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를 잘 치르면 일주일을 쉰 후 경기가 있기 때문에 전력을 쏟아 준비하도록 하겠다"며 "강상우, 문선민, U-22 자원인 김보섭 선수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김보섭 선수는 지난 서울전 첫 장시간 경기 출전 이후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상주와 성남의 맞대결은 케이블TV IB스포츠를 통해 생중계 되며 네이버,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 온라인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