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더비'서 포항 4대2로 상주에 완승

1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경기에 나선 상주상무선수단이 텅빈 관중석을 향해 경례를 하고 있다. 상주상무 제공. 1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경기에 나선 상주상무선수단이 텅빈 관중석을 향해 경례를 하고 있다. 상주상무 제공.

'경북더비'서 포항스틸러스가 상주상무에 완승을 거뒀다.

1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 상주상무의 경기에서 4대2로 포항이 승리했다. 포항은 일류첸코와 팔로세비치의 활약에 힘입어 승리를 거두고 4위로 도약했다. 반면 상주는 홈경기에서 4실점을 하며 5위로 내려앉았다.

포항의 선축으로 시작된 전반 초반부터 양팀은 치열한 공격권 다툼을 벌였다. 상주는 문선민-오세훈-강상우를 주축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강상우-한석종-문창진-문선민으로 연결되는 상주의 중원은 포항의 미드필드 진에 앞서며 우위를 점하는 듯 했다.

그러나 전반 39분, 골키퍼의 패스를 받은 포항 일류첸코가 구석으로 꽂아 넣었다. 실점 3분 만에 상주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42분, 오세훈 페널티 박스 안에서 헤더로 침착하게 마무리 하며 1대 1. 하지만 전반 45분 수비 실수로 일류첸코에 재차 실점하며 1대 2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상주는 한석종을 빼고 박동진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3분 만에 상주의 수비 허점을 다시 노출하자 일류첸코가 슬라이딩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5분, 상주는 강상우를 빼고 김보섭을 투입하며 만회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에도 양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이어갔다. 포항의 몰아치는 공격을 상주가 막아내며 후반 23분, 상주는 김대중을 빼고 이상기를 투입하며 풀백 고명석을 센터백으로 이동해 변화를 꾀했다. 직후 상주 김보섭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오세훈이 과감하게 마무리하며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후반 3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포항이 패스 플레이로 쐐기골을 터뜨리며 상주의 추격의 지를 잠재웠다. 이후 포항은 상주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4대 2로 승리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